<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9일 청와대와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 간에 회의수당 유용을 둘러싼 갈등이 고조되는 것과 관련 "정부와 청와대가 억울하더라도 심 의원의 의정활동을 탓해선 안 된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어떤 의원이나 언론이라도 그냥 넘길 수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지난 28일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대법원을 찾아가 김명수 대법원장과 면담한 것에 대해 지적했다.

박 의원은 "국회의원들이 검찰을 방문·항의하는 경우는 비일비재하나 사법부를 항의 방문하는 경우는 제 기억에 없다"며 "특히 대법원장께서 국회항의단을 직접 면담하는 것의 옳은 일이냐"고 전날 김명수 대법원장이 한국당 의원들을 면담한 것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아울러 그는 "항의방문하는 의원도 방문에 응해 답변하는 대법원장도 3권분립 차원에서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사법부 국정감사에서도 대법원장께 의원이 직접 질문하고 직접 답변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김명수 대법원장의 신중한 처신을 촉구한다"고 말을 이었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