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6·25 전쟁 시절 이용한 것으로 여겨지는 포탄이 영등포 공사장에서 발견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이 쇠붙이를 조사한 후 군이 회수해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9일 오전 11시경 영등포구의 건물 신축 공사장에서 과거 전쟁 때 사용된 포탄으로 추측되는 쇠붙이를 발견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발표했다.

공사장에서 일하던 인부들이 경찰에 알렸으며 공사는 잠시 멈춰졌다. 경찰은 군부대에 감식을 요청했고, 그 결과 포탄으로 판명돼 군의 폭발물 처리반에서 이를 수거 조치 했다.

경찰 관계자는 "6.25 전쟁 당시 아군이 사용하던 4.5인치(75㎝) 포탄으로 추정된다"며 "대테러 관련이 아니면 군에서 처리하기 때문에 군의 폭발물 처리반에서 수거해 간 상태"라고 말했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