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9일 "검찰은 권양숙 여사의 640만불(70억) 불법자금 의혹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택지개발 정보유출에 대해 아직도 그 어떤 수사나 압수수색을 하지 않고 있다"고 강도 높은 비판을 가했다.

최근 청와대와 심재철 한국당 의원 사이 업무추진비와 회의수당 유용을 두고 첨예한 공방전이 펼쳐지는 가운데 심 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검찰의 편향성을 겨냥한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의견을 밝히며 "이러니 검찰이 정치검찰이라는 오명과 사법부가 편향됐다는 비판을 부정할 순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심재철 의원이 찾은 자료는 야당이 합법적으로 확보한 정보와 자료이기에 우리는 정부의 실정을 비판하는 국회의 책무를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이 아무리 숨겨야 할 것이 많고 드러나면 아픈 실정이 있더라도 국정감사를 무력화하고 정기국회를 부정하려는 시도는 국민의 이름으로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제1야당으로서 의회주의를 부정하는 그 어떠한 세력과도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정치보복특위)는 지난해 10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 자녀인 노정연·노건호 씨, 조카사위인 연철호 씨를 뇌물공여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도 이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고발했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