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장르물의 명가' OCN이 장르물을 선호하는 마니아층을 넘어 젊은 팬덤까지 형성하며 뜨거운 인기를 모으고 있다.

OCN은 올해 악을 악으로 응징하는 나쁜 녀석들이 부패한 권력 집단에게 통쾌한 한 방을 날리는 액션 느와르 드라마 ‘나쁜녀석들 : 악의 도시’를 시작으로 신드릴 추적 스릴러 ‘작은 신의 아이들’로 웰메이드 장르물을 선보였다.

이어 미스터리 스릴러 ‘미스트리스’와 가장 완벽한 레전드 리메이크로 손꼽히는 ‘라이프 온 마스’로 뜨거운 지지를 이어갔다. 이어 소리추격 스릴러 드라마 ‘보이스2’는 전국 유료가구 시청률은 평균 7.1%, 최고 7.6%로 OCN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여기에 OCN 첫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는 엑소시즘과 샤머니즘의 결합으로 구축한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이라는 독창적 세계관과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전개로 숱한 호평을 받고 있다.

또한 오는 29일(토) 밤 10시 20분에는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이 뭉쳐 불법으로 모은 더러운 돈을 찾아 터는 머니 스틸 액션 드라마 ‘플레이어’가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플레이어’는 꾼들의 범죄 수익금 환수라는 케이퍼 무비의 요소를 전면에 내세우며 남녀노소 모두가 편하게 즐길 수 있는 통쾌한 장르물이 될 전망이다.

지난 27일(목) 국내 드라마 역사상 최초로 진행된 4DX 시사회에서는 “한편의 통쾌한 영화를 보는 기분이었다”, “시종일관 유쾌했다” 등 관객들의 호평이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이어 오는 11월 7일(수)에는 2010년 첫 선을 보인 이후 OCN의 작품 가운데 가장 오랫동안 사랑을 받아 온 대표작 ‘신의 퀴즈’가 4년 만에 ‘신의 퀴즈 : 리부트’로 돌아온다.

‘신의 퀴즈’는 밀도 높은 미스터리와 배우들의 호연, 촘촘하게 구축해온 독창적인 세계관으로 시즌 1부터 신드롬을 불러일으켰으며 드라마 역사상 최초로 팬들이 직접 시즌제 청원을 일으킨 바 있다.

‘플레이어’ 후속으로 오는 11월 첫 방송될 메디컬 엑소시즘 ‘프리스트’도 기대를 모은다. ‘프리스트’는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힘을 합친 의사와 엑소시스트의 메디컬 엑소시즘 드라마다.

신을 믿는 엑소시스트와 과학을 믿는 의사의 특별한 공조, 그리고 동전의 양면 같은 이들이 함께 지키고자 하는 생명에 대한 가치를 그리는 작품이다.

OCN 마케팅 최경주 팀장은 “뜨거운 팬덤층의 성원으로 돌아온 ‘신의 퀴즈 : 리부트’, 인간의 선하고 좋은 것들을 탐하는 악령에 맞서 사람이 사람을 살린다는 내용을 담은 보다 대중적인 메디컬 엑소시즘 ‘프리스트’가 하반기 라인업을 채울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