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새만금개발청은 27일 전북 부안군 새만금홍보관에서 '새만금 남북도로 2단계 건설공사 기공식'을 열었다.

남북도로 2단계는 새만금 내부를 동서남북으로 잇는 십(十)자형 주간선도로를 달성하는 마지막 구간이다.

총 사업비 3634억 원을 들여 총연장 14.4㎞를 6차선으로 짓는다. 2023년 세계잼버리대회 이전 개통을 목표로 한다.

남북도로 2단계 구간이 모두 완성되면 2020년 준공 예정인 동서도로 및 2022년 준공 예정인 남북도로 1단계와 연계돼 새만금 내부 어디든 20분 안에 이동 가능하다.

아울러 새만금 기본계획에 따라 계획된 국제협력용지와 농업용지, 관광레저용지 진입로가 개방돼 개발 조성원가 절감 효과가 빚어져 민간 투자가 활발해질 것으로 여겨진다.

이날 행사에는 이형규 새만금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송하진 전북도지사, 김광수·김종회·안호영·이춘석·정운천 국회의원과 관계기관, 지역주민 등 800여 명이 함께했다.

이형규 위원장은 "남북도로 2단계 사업이 완료되면 새만금은 동과 서, 남과 북을 잇는 핵심 교통 기반시설을 갖추게 된다"며 "새만금이 대한민국을 넘어 글로벌 신산업 요충지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을 끌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