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코레일은 추석 특별수송기간인 지난 21일부터 26일까지 철도 이용 승객이 지난해에 비해 12% 증가한 총 292만 명에 도달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이 기간 중 KTX는 145만 명(일평균 24만 명), 일반열차는 147만 명(일평균 25만 명)이 탔다. 특히 추석 당일인 24일 이용 승객은 53만 명으로 연휴기간 중 가장 많이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코레일은 열차 이용객 증가 이유에 관해 ▲추석 특별수송기간 열차 증편 ▲노쇼(No Show)방지를 위한 반환수수료 강화 ▲역대 최다 역귀성 상품 판매 등으로 분석했다.

추석 특별수송기간 동안 코레일은 KTX 145회, 일반열차 92회로 증편했으며 평소보다 237회 늘어난 4294회 열차를 이용 가능케했다. 또 반환 수수료 강화로 노쇼(No-show) 비율은 지난해 추석 7.4%의 절반 수준인 3.7%로 감소했으며 반환된 승차권의 90%가 다른 고객에게 다시 판매됐다.

이와 더불어 역귀성 상품 판매 기한을 출발 2일 전에서 출발 당일까지로 변경, 전년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3만7000명이 이용하며 역대 최고 판매율을 갱신했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열차를 이용해 고향을 찾아주신 고객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든든한 발로 제역할을 다하기 위해 전 직원이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