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20층짜리 주상복합 건물 옥상 위 구조물에서 한 40대 남성이 7시간 가까이 난동을 부리다 내려오던 중 떨어졌다. 이 남성은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A(46)씨는 26일 오후 2시 5분경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주상복합 건물 옥상 위 구조물에서 약 5m 아래 바닥으로 떨어져 의식불명 상태로 인근 병원에 이송됐다.

경찰은 오전 7시경부터 옥상 위에서 난동을 부리던 A씨가 경찰의 설득 끝에 구조물 아래로 내려오던 과정에서 스스로 사다리를 놔버려 추락했다고 설명했다. 남성은 설치된 에어매트 옆으로 떨어져 부상을 크게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한 남성이 옥상 기물을 파손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오전 8시경 출동해 약 6시간 동안 대치를 이어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구조물 위에서 "누군가 나를 죽이려 한다", "나를 감시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난동을 부렸다.

앞서 소방당국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에어매트 3세트를 설치했다. 경찰은 위기협상팀 등을 출동시켜 현장에서 남성을 설득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가족, 주변인 등을 상대로 A씨가 옥상에 올라가게 된 배경 등 자세한 사고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

#주상복합#추락#난동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