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13일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에 따르면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추석 명절 전후로 교통사고 1만7971건이 일어나 3만720명이 사망에 이르거나 부상을 입었다.

연휴 전날 교통사고 건수는 하루 평균 810건으로, 연간 일평균 607건의 1.34배에 달하는 수치다.

<뉴시스>

시간대별로는 연휴 전날 오후 2시부터 교통사고가 늘기 시작해 오후 6시께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 단위 차량 이동이 많아 교통사고 100건당 사상자가 171명으로 평소 153명보다 12%(18명) 불어났다.

또한 추석에는 명절음식 준비 등으로 화기 사용이 잦아지면서 화재 발생에도 각별히 신경을 기울여야 한다.

<뉴시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주택에서 일어난 화재는 478건이다. 추석 전날(35건)과 추석 당일(34건)에 평소(31건)보다 더 많은 불이 났다.

화재 발생 원인으로는 음식물 조리나 화기 방치 등으로 인한 부주의가 272건(5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이어 전기적 원인 90건, 기계적 원인 29건, 방화 18건 순으로 이어졌다.

행안부는 "고향으로 출발하기 2~3일 전에는 엔진, 제동장치 등 차량점검을 실시하고 타이어의 마모상태와 공기압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며 "주행 중에는 전 좌석에 안전벨트를 착용하고 특히 어린 자녀와 동승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체형에 맞는 카시트를 사용해야 한다. 음복 등으로 가볍게라도 음주를 했다면 절대 운전하지 말고 반드시 술이 깬 후에 운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음식을 조리할 때는 주변 정리정돈에 유의하고 불을 켜 놓은 채 자리를 비우지 않아야 한다"며 "가스(전기)레인지 등을 사용 할 때는 연소기 가까이에 불이 옮겨 붙기 쉬운 가연성 물질은 멀리하고 환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