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최근 ‘부실학회’ ‘해적학회’ 논란이 일었던 와셋(WASET·세계과학공학기술학회)과 오믹스(OMICS)에 국내 과학기술연구기관 절반 가량이 연루된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발표에 따르면 조사 대상인 238개 대학과 4대 과기원, 26개 과기출연연 45%가 최근 5년간 1회 이상 와셋과 오믹스 학회에 참가했다.

대학은 83개, 출연연 21개가 포함됐으며, 4대 과기원(KAIST, GIST, DGIST, UNIST)은 모두 참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실학회에 참가한 연구자 수는 총 1317명으로, 180명은 두 번 이상 참가했다.

와셋은 서울대 산업공학과 출신 학자 주도로 구성된 학회로, 지난 7월 외유성 출장 및 부실 논문 게재 실태가 보도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오믹스의 경우 지난해 11월 미국연방거래위원회(FTC)가 허위정보로 연구자를 기만한 혐의로 기소돼 예비금지 판결을 받은 바 있다.

논란이 거세지자 국가연구지원기관인 한국연구재단은 지난 7일 ‘약탈적 학술지와 학회 예방 가이드’ 공문을 전국 연구기관에 발송하기도 했다.

교육부와 과기정통부는 고의적·반복적 부실학회 참가 행위가 국가 연구개발(R&D) 연구비 유용·논문 중복게재 등 연구부정에 악용될 소지가 높다고 보고, 해당자에 대해 엄중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각 대학과 출연연 등 연구기관별로 특별위원회를 꾸려 와셋과 오믹스 학회에 2회 이상 참가한 학자들의 소명을 받고 조사-검증하기로 했다.

각 연구기관은 특별위 조사 과정에서 외유성 출장 등 연구윤리규정 또는 직무규정 위반행위가 적발된 경우 징계 등 적정 조치를 해야 한다.

연구기관의 조사·검증 또는 처분이 미진한 경우 정부는 재조사를 요구하는 한편 기관평가에 반영하거나 정부 R&D 참여를 제한하는 등 기관단위 제재까지 검토할 계획이다.

교육부 등은 연구비 부정사용자와 연구부정행위자에 대해서는 한국연구재단 등 전문기관의 정밀정산과 추가 검증을 거쳐 국가 R&D 참여를 제한하거나 연구비를 환수하는 등 추가 제재하기로 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